'미우새' 이상민 '新라이벌' 임원희에 체력 대결 패배 "왜 이렇게 됐지"[★밤TView]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08.01 23:52 / 조회 : 793
image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쳐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이 임원희에게 체력대결에서 졌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이상민과 임원희의 라이벌 매치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종국과 이상민, 임원희는 한 폐교의 운동장에 모였다. MC 서장훈은 '이상민VS임원희'의 대결 구도에 새로운 라이벌 구도라며 반겼다. 이상민은 "최근에 원희형하고 대결하고 충격을 받았다"라며 이번 대결의 의의를 설명했다. 두 사람은 공식적인 대결에 전의를 불태웠다.

배우 황석정이 도우미로 등장한 가운데, 첫번째로 윗몸일으키기 대결이 펼쳐졌다. 최종 결과는 이상민은 38개, 임원희는 51개였다. 승자 임원희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지금이라도 상처받기 전에 그만하자"며 너스레를 떨었다.

50m 달리기 대결을 앞두고 이상민은 "이러면 10%는 빨리 달린다"며 발바닥에 고무줄을 감는 열정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럼에도 임원희는 큰 격차를 보이며 승리했고, 이상민은 "내가 왜 이렇게 됐지?"라며 운동장 구석에서 아픔을 삼켰다.

이상민은 "예전에 장난삼아 팔씨름을 했었는데, 원희형을 가볍게 이겼었다"며 황석정의 응원이 큰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사실 내가 왼손잡이였다"고 폭탄발언을 하며 이상민을 자극했다. 팔씨름 대결은 이상민의 여유로운 승리로 끝났다.

이어진 턱걸이 대결에서는 임원희가 8개를 했다. 팔씨름 대결에서 이긴 이상민은 팔힘 대결에 자신감을 보였지만, 한 개도 하지 못하는 굴욕을 안았다. 임원희는 1500m 달리기에서 이상민을 1바퀴 넘는 격차로 승리하며 4대1의 완승을 차지했다. 이상민은 "왜 이렇게 됐냐"라고 자책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박군의 옥탑방에 트롯 선배 장윤정, 김연자가 찾아왔다. 이들은 '트롯신이 떴다'로 인연을 맺은 사이였다. 두 누나들은 "박군이 너무 잘돼서 흐뭇하다"며 박군의 요즘 활약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장윤정은 박군의 옥탑방을 둘러보며 "강변가요제에서 대상 받고 옥탑방에서 살았다. 대상 받고 집에만 있었다. 시간이 멈춰있는 것 같던 시절"이라고 옥탑방 생활을 떠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장윤정과 김연자는 즉석에서 원포인트 레슨을 전수하며 박군을 응원했다.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