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김민정, 지성에 "나한테 좀 친절하면 안돼?"[별별TV]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1.07.31 22:00 / 조회 : 480
image
/사진=tvN '악마판사' 방송 화면 캡처


'악마판사' 배우 김민정이 지성에 애원했다.

3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에서는 강요한(지성 분)과 정선아(김민정 분)의 대화가 그려졌다.

강요한은 시범 재판의 홍보 영상과 포스터를 만들고 싶다는 정선아의 차 앞을 막아서며 "그 날 경고가 부족했냐. 난 참을성이 별로 없다고 얘기했을텐데. 내 일을 방해하면 댓가를 치르게 될 거다. 괜찮겠냐"며 미소를 지었다.

정선아는 "판이 커지면 더 재밌지 않겠냐. 이제 겨우 2년 남았다. 대선. 허중세(백현진 분), 차경희(장영남 분) 이런 인간들 말고 도련님이 잡아라. 재단은 누구든 일인자로 만들 수 있다"고 답했지만, 강요한은 "다 좋은데 그 부분이 별로다. 너랑 같이. 내 취향도 좀 생각해 줘야지"라며 등을 돌렸다.

정선아는 떠나는 강요한의 뒷모습에 "도련님"을 외치며 "나한테 좀 친절하면 안 되냐"고 애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