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민낯, PK+퇴장 변수 사라지자 '6실점 충격패' [도쿄올림픽]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7.31 21:55 / 조회 : 1257
image
31일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 전반전 멕시코 마틴에게 선제골을 내준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학범호가 도쿄올림픽 8강에서 탈락했다. 앞선 2경기 연속 이점으로 작용했던 페널티킥과 퇴장 변수가 사라지자 6실점 충격패의 쓰라린 결과와 마주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일본 인터내셔널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3-6으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올림픽 역대 최고 성적 대신 6실점 8강 탈락의 쓰라린 성적표를 안고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한국을 꺾은 멕시코는 브라질과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앞서 루마니아전 4-0, 온두라스전 6-0이라는 2경기 연속 대승 기세는 경기 내내 찾아볼 수 없었다. 공교롭게도 한국은 2경기 연속 상대의 전반전 퇴장과 무려 4개의 PK(루마니아전 1개·온두라스전 3개)의 변수가 고스란히 이점으로 작용했는데, 이 변수들이 사라진 멕시코전에선 그야말로 무기력하게 완패를 당했다.

수비는 경기 내내 멕시코 공격에 속수무책이었다. 전반 12분 만에 선제 실점을 허용한 한국은 전반과 후반 각각 3골씩 실점하며 무너졌다. 상대의 공격 과정도 날카로웠지만, 한국 수비의 전반적인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이 컸다. 경기 내내 상대의 크로스나 침투에 아무런 대처가 이뤄지지 못했고, 세트피스 상황마저 멕시코가 어렵지 않게 헤더 골을 만들어냈다.

공격 역시 날카롭지 못했다. 그나마 이동준이 측면에서 빠른 스피드로 상대 수비를 흔들었고, 이동경(이상 울산현대)도 자신의 왼발로 환상적인 2골을 만들어냈지만 정작 패스 등 팀 플레이를 통해 만들어낸 골은 이번에도 없었다. 그나마 경기 막판 황의조(보르도)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이미 승기는 크게 기운 뒤였다.

멕시코의 전력이 이번 대회 우승후보급 전력이 아니었고, 오히려 경기 전부터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는 점에서 6실점 완패는 더욱 충격으로 다가왔다. 결국 앞선 루마니아, 온두라스전 2연승 이면에 자리한 변수들이 사라지자 김학범호의 민낯이 드러난 셈이 됐다. '올림픽 역대 최고 성적'이라는 도전도 수포로 돌아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