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최고 몸값 1-2위, 맨유가 쏟아 부은 돈 2353억원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7.31 08:14 / 조회 : 173
image


[스포탈코리아] 잉글랜드 최고 이적료 기록을 만들어 준 팀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다.

유럽 축구 통계 매체 ‘트랜스퍼마크트’는 31일(한국시간) 잉글랜드 국적 선수 최고 이적료 순위 1위부터 10위까지 순위를 공개했다.

1위는 해리 매과이어가 8,700만 유로(약 1,190억 원), 2위는 8,500만 유로(약 1,162억 원)를 기록한 제이든 산초가 나란히 했다. 매과이어는 여전히 수비수 최고 몸값을 유지 중이다.

두 선수의 공통점은 모두 맨유 소속이다. 맨유는 전력 보강을 위해 아낌없이 돈을 투자했고, 잉글랜드 최고 선수들을 모두 품에 안았다. 두 선수를 위해 총 1억 7,200만 유로(약 2,353억 원)를 투자했다.

이뿐 만 아니다. 아론 완 비사카 영입에 5,500만 유로(약 752억 원), 레전드 수비수 리오 퍼디난드에게 4,600만 유로(약 630억 원)를 투자해 데려왔다. 역대 잉글랜드 이적료 기록 4개를 맨유가 갈아 치웠다.

그러나 실속은 여전히 의문이다. 퍼디난드를 제외하고 투자는 리그와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맨유는 많은 돈을 투자한 만큼 큰 대회 우승으로 실속을 챙겨야 한다. 올 시즌 대업을 이룰 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