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무2' 장도연 "섭외 전화 받고 이름부터 틀려먹었다 싶어"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7.29 23:08 / 조회 : 684
image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장도연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에서 섭외 연락 받았을 때를 떠올렸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에는 프로그램 초기에 있었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장도연은 장항준과 장성규에게 "이 프로그램 이름 듣고 어땠냐"라고 물었다. 장항준은 "이거 안 된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장성규는 "유튜브야?"라고 말했다.

장도연은 "장항준이랑 똑같았다. '이거는 이름부터가 틀려먹었다' 싶었다. 근데 3회만 찍는다고 하더라. 3회면 프로그램이 잘 안 돼도 얼굴 붉힐 일 없이 (헤어질 수 있겠다) 싶어서 하겠다고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