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한국' 빌푸와 친구들, 혹평에도 포기NO..대구行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7.29 20:44 / 조회 : 2268
image
/사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화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빌푸와 친구들이 지난 주 받은 음식 혹평에도 포기하지 않고 대구 음식 여행에 나섰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셰프 파브리와 000에게 혹평을 받은 빌푸와 친구들의 못브이 그려졌다.

이날 빌푸와 친구들은 직접 만든 한식이 셰프들에게 혹평을 받자 짐을 싸 들고 대구로 향했다. 대구의 찜통 더위에 빌푸는 "필란드 탐페레와 날씨가 비슷하다"며 점심에 매운 매운 음식 걱정에 가득했다.

이어 대구의 유명 찜갈비 집에 도착한 이들은 지난 번 셰프에게 갈비찜을 선보이곤 "맛이 재미가 없다. 이 안에 있는 모든 재료들이 따로 논다"는 혹평을 설욕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