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U-18, 추계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 준우승… “매우 값진 결과”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7.29 15:36 / 조회 : 410
image


[스포탈코리아] 대전하나시티즌 U-18(감독 오세종)이‘2021 추계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에서 준우승을 거뒀다.

경남 합천군민체육공원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총 48개 팀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예선 조별리그를 통해 12개 조 1, 2위가 본선에 진출했으며 대전 U-18은 조별리그에서 경기 안산FC(1:0 승), 서울 동북고(2:0 승), 강릉 문성고(3:0 승)를 상대로 3전 전승을 거둬 조 1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16강전에서 경기 서해고를 만나 1:0 승리를 거둔 대전 U-18은 8강전에서 경희고에 5:0 대승을 거두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4강에서는 경기 광문고를 상대로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6경기 동안 13득점, 무실점을 기록하며 파죽지세의 기세로 결승에 오른 대전 U-18은 우승 트로피를 앞에 두고 경남FC U-18(진주고)과 만났다. 28일 오후 7시 합천군민체육공원 2구장에서 펼쳐진 결승전에서 연장전까지 2:2로 팽팽하게 맞섰으나 승부차기 끝에 4:2로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첫 전국 대회 우승은 비록 아쉽게 놓쳤지만 ‘제 42회 대한축구협회장배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참가한 전국 대회에서 대전 U-18은 준우승의 쾌거를 거뒀다. 개인 부분에서도 이준규가 우수 선수상, 손혜창이 수비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누렸다.

오세종 감독은 “우승에 대해 아쉬움도 있지만 준우승도 매우 값진 결과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서 우리 선수들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많이 얻게 되었고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되었다.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또한 편하게 대회에 임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신 구단에도 감사드린다. 심기일전해서 8월 참가하는 대회에서도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허정무 이사장은 “유소년은 구단 미래의 근간이다. 앞으로도 우리 유소년 선수들이 체계적인 시스템을 통해 구단을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대전하나시티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