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모태범 "차라리 운동이 나아" 前 국가대표의 절규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7.29 15:28 / 조회 : 491
image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도시어부3' 전 국가대표 모태범이 '도시어부3'에서 역대급 위기를 맞는다.

29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 13회에서는 게스트 모태범, 김요한, 보라와 함께 경남 통영에서 한치 낚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팀대결로 열린 이번 낚시는 시작부터 양팀의 양보 없는 접전이 뜨겁게 펼쳐진다. 이덕화와 이경규, 이수근, 김준현의 '악마와 아이들' 팀은 귓속말과 수신호로 고급 정보를 주고받으며 뜨거운 견제를 보인다.

이태곤과 모태범, 김요한, 보라의 '태곤과 아이들' 팀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무서운 기세로 상대를 긴장하게 만들면서 반격에 나선다. 특히 이날 낚시는 한치가 떼로 몰려들면서 점차 체력전 양상을 띠게 됐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초대박 조황에 텐션이 폭발하는 것도 잠시 하나둘 체력 고갈을 호소하기 시작했고, 특히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인 모태범은 "서울 가면 다시는 한치 안 먹겠다"라고 선언하면서 "차라리 운동하는 게 나은 것 같다. 울고 싶다"라며 절규했다고 한다.

이에 이태곤은 "이제는 낚시가 아니라 조업이다. 쉴 시간 없다"라며 흔들림 없는 승부욕을 드러내면서 팀을 채근하고, 김준현은 "35cm 하나 잡겠다"라며 팀전과 개인전 모두 놓치지 않겠다는 강렬한 욕망을 내뿜었다고 해 성공을 거두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두족류 최약체'인 큰형님 이덕화는 결국 "새우잡이 배에 온 거 같다. 그만 좀 잡아, 이것들아"라며 혀를 내둘렀다고 전해져 상상초월 입질 파티의 결과는 어떠했을지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