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 꿰찬 이세희 '신사와 아가씨' 완벽 빙의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7.29 10:02 / 조회 : 559
image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을 꿰찬 배우 이세희가 '신사와 아가씨'에서 흙수저 '아가씨'의 파란만장한 인생기를 선보인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 극본 김사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측은 씩씩하고 당찬 이세희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또한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나이 차이로 인한 갈등, 사랑과 배신, 욕망과 질투 등 인간 세상사에 일어나는 많은 일을 유쾌하고 재미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이세희는 극 중 어떤 시련이 와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오뚝이' 성격의 소유자 '박단단'으로 분한다. 박단단은 귀엽고 명랑한 아가씨이자, 이영국(지현우 분) 회장의 집에 입주가정교사로 들어가면서 수많은 일을 겪게 되고, 이를 통해 성장해가는 인물이다.

29일 공개된 사진 속 이세희는 밝고 당찬 박단단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팔을 벌리고 환한 웃음을 짓고 있는 그녀의 표정에서 캐릭터의 긍정적인 면모가 여실히 느껴지기도. 누군가를 바라보며 한없이 맑은 미소를 띠고 있는 모습은 보는 이들조차 미소 짓게 한다. 또한 앞으로 겪게 될 박단단의 파란만장한 인생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이세희는 박단단 그 자체의 이미지를 그대로 살려내고 있다. 캐릭터의 긍정적인 성격부터 비주얼까지 완벽한 싱크로율로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또한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여자 주인공을 꿰찬 만큼 안정적인 연기로 작품에 활력을 더하고 있으니, 이세희의 활약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이세희는 박단단 캐릭터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 발산을 예고, 자신만의 색깔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해 나갈 그녀의 열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비밀의 남자', '끝까지 사랑' 등을 연출한 '미다스의 손' 신창석 PD가 의기투합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라이징 스타' 이세희가 맹활약을 펼칠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오케이 광자매' 후속으로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