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페미니스트, 왜곡된 상징 되지 않기를...우리는 모두 자유" [스타IN★]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7.29 09:48 / 조회 : 542
image
구혜선/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되지 않기를 바랐다.

구혜선은 2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입니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입니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구혜선은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저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었는데요"라고 했다.

이어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며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고 덧붙이며 페미니스트에 대해 설명했다.

구혜선은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고 했다. 또 "우리는 모두 '자유'입니다"고 전했다.

구혜선은 이와 함께 숏컷 사진을 게재해 이목을 끌었다. 그녀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숏컷은 자유"라는 글을 남겨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구혜선은 배우, 화가, 감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