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출 통보' 토트넘 베테랑, 결국 1년 만에 떠난다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7.29 05:05 / 조회 : 2132
image
토트넘 조 하트. /AFPBBNews=뉴스1
사실상 팀 내 세 번째 골키퍼로 밀려난 베테랑 골키퍼 조 하트(34)의 스코틀랜드 셀틱 이적설이 급부상했다. 이미 구단 간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어렵지 않게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더해졌다.

애슬레틱 등 영국 언론들은 28일(한국시간) "셀틱이 하트의 이적을 놓고 토트넘과 협의 중"이라며 "구단 간 합의점을 찾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는 가운데 하트는 1년 만에 팀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트는 앞서 토트넘이 피에를루이지 골리니(26)를 임대 영입하면서 사실상 팀의 세 번째 옵션으로 밀려났다. 주장이자 주전 골키퍼인 위고 요리스(35)의 입지가 굳건한 가운데 골리니가 그의 백업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더구나 하트가 약 5만 2000만 파운드(약 8400만원)에 달하는 주급을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토트넘 입장에서도 그의 이적을 원하고 있다. 이미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으로부터 전력 외 통보까지 받은 것으로 현지에서는 보고 있다. 지난해 여름 합류한 이후 1년 만에 사실상 방출 통보를 받은 것이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나 컵대회에 출전하긴 했지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선 단 1경기도 출전하지 못한 하트로서도 꾸준한 출전을 위해선 이적이 필요한 상황이다. 사실상 구단 간 협상, 그리고 선수의 이적 의지 등 모든 게 맞아떨어지는 셈이다. 그의 이적설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애슬레틱은 "하트는 영입 당시에도 요리스의 후계자로는 보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고, 선수 입장에서도 3번째 옵션이 될 마음은 없을 것"이라며 "협상이 마무리되면 에릭 라멜라(세비야),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알 두하일)의 뒤를 이어 토트넘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