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운 "전역하면서 객관적으로 날 바라볼 수 있게 됐죠" [화보]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7.28 14:57 / 조회 : 840
image
정진운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그룹 2AM 멤버 겸 배우 정진운이 전역 후 자신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28일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 측은 정진운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정진운은 검은 슈트와 가죽 팬츠, 독특한 패턴의 셔츠 등을 완벽하게 소화해 화보 장인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전역 후 오랜만에 찍은 화보임에도 자연스러운 포즈와 표정으로 화보의 완성도를 높였다.

image
정진운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정진운은 지난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나만 보이니'로 스크린 신고식을 치뤘다. 그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나만 보이니'는 오싹한 공포 영화지만 실없는 말장난이 끊임없이 등장해서 웃으며 즐길 수 있는 영화"라며 "배우들끼리 나이도 비슷해서 촬영장 분위기가 좋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역하면서 나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이전에는 다 끌어안고 가려고 욕심을 부렸는데 이제는 내가 진짜 잘할 수 있고 하고 싶어 하는 것에 집중하려고 한다"며 "그래서 지금 어느 때보다 편하고 재미있다"고 했다.

image
정진운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최근 2AM의 컴백 소식도 전한 정진운은 "각자 새로운 회사를 찾아 흩어졌을 당시 훗날 2AM 스케줄이 생긴다면 그것을 최우선시하자고 얘기한 게 있다"며 "무조건 2AM 색깔을 또렷이 가져가자, 듣기 편안한 2AM만의 발라드를 하자고 얘기했다. 다시 설 무대가 기다려진다"고 설렘을 내비쳤다.

정진운은 자신의 목표에 대해 "나만의 스토리를 만들고 싶다"며 "혼자 하나하나 차근히 무언가를 이뤄가고 싶은 욕망이 있다. 나중에 뒤돌아봤을 때 자잘한 것들이 쌓여 사람들이 정진운 하면 '리스펙트'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image
정진운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e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