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나봄' 김동욱, 서현진에 진심 고백 "그렇게라도 옆에 있고파"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7.27 21:37 / 조회 : 481
image
/사진=tvN '너는 나의 봄' 방송화면 캡처
'너는 나의 봄'의 김동욱이 서현진에게 진심을 전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는 강다정(서현진 분)이 주영도(김동욱 분)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사연을 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강다정은 주영도가 자신에게 고백했던 말을 사연으로 보냈다. 지난 화, 주영도는 강다정에게 "당신이 좋아졌어요. 친구할래요?"라고 했다.

청취자들은 '친구할래요'라는 말을 두고 '꺼져'와 같은 뜻이다, 그렇게라도 옆에 있고 싶다는 뜻이다, 선 넘으면 안 된다는 뜻이다, 손 내밀면 닿을 곳에 있어달라는 뜻이다 등 다양한 의견을 냈다.

주영도는 "내 옆에 가까이 있다가 다칠까 봐 안전한 곳으로 가라는 그런 뜻이라고 생각했는데 듣고 보니까 그 말이 맞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렇게라도 옆에 있고 싶다. 그 남자분은 아마 진짜 자기 마음을 본인도 잘 몰랐던 거 같기도 하고요"라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강다정은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