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던바다' 온유X이수현X로제, 라이브 공연 '환상의 하모니'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7.27 11:45 / 조회 : 519
image
JTBC '바라던 바다'에서 온유, 이수현, 로제가 라이브 무대를 꾸민다./사진=JTBC '바라던 바다'
'바라던 바다'에서 온유, 이수현, 로제가 특별한 호흡으로 아름다운 공연을 선보인다.

27일 오후 방송될 JTBC '바라던 바다'에서는 포항 바(BAR) 영업 막바지를 향해가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출연진들의 라이브 무대가 공개된다.

먼저, 멜로망스 정동환과 싱어송라이터 자이로가 '제주도의 푸른 밤'을 연주하며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진 첫 곡은 고(故) 유재하의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을 재해석한 이수현의 무대. 진심을 담은 가사에 이수현의 순수한 목소리가 더해져 이를 지켜보던 모든 이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전했다.

'바라던 바다' 대표 듀엣, 온유와 이수현이 함께 준비한 곡은 온유와 이진아가 부른 '밤과 별의 노래 (Starry Night)'. 온유는 "(수현이와 함께) 노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어 마음이 좋다. 목소리 듣고 있으면 저까지 황홀하고 행복한 느낌이 든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이에 이수현은 "제가 할 소리를 하시네요 정말"이라고 답하며 대표 듀엣다운 호흡을 자랑했다. 곧이어 노래 제목처럼 아름다운 밤바다를 가득 채운 두 사람의 무대를 감상하던 로제는 "(온유 오빠) 목소리 톤이 진짜 좋은 것 같다"라며 연신 감탄했다.

또 다른 무대는 '바라던 바다'를 통해 처음으로 목소리를 맞추는 온유와 로제의 공연. 그들은 어쿠스틱한 연주와 아름다운 하모니가 인상적인 Jason Mraz의 'Lucky(Feat. Colbie Caillat)'를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로제는 "너무 좋은 곳에서 좋은 노래를 부를 수 있게 돼 영광이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를 시작했고, 온유 역시 로제의 목소리에 천천히 화음을 쌓아가며 또 다른 듀엣 호흡을 선보였다.

한편, 환상적인 공연에 관객들은 당연한 듯 '앙코르'를 외쳤고, 온유와 이수현, 로제는 아쉬워하는 관객들을 위해 즉석에서 앙코르 무대를 준비했다. 로제는 "저 여기서 춤출게요"라며 노래에 맞춰 셰이커를 흔들며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