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에 진심인" 하성운·키노·권은비·프리지아를 '팔로우미'[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7.27 11:27 / 조회 : 843
image
키노, 프리지아, 권은비, 하성운 /사진제공=패션앤 '팔로우미'
취향에 진심인 사람들이 모였다. 가수 하성운, 키노, 권은비 그리고 뷰티 크리에이터 프리지아는 모든 뷰티, 취향을 시청자들과 공유한다.

27일 오전 패션앤 새 예능프로그램 '팔로우미 - 취향에 진심'(이하 '팔로우미')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가수 하성운, 키노, 권은비, 프리지아가 참석했다.

패션앤 채널과 LG 유플러스가 공동으로 제작하는 '팔로우미'는 시즌 사상 최초 남자 MC 발탁은 물론, 한층 어려진 MC 구성을 앞세운 신선한 느낌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뷰티, 패션, 쇼핑, 라이프 스타일 등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K-아이콘들의 취향을 공유한다.

먼저 첫 남자 MC로 발탁된 키노는 "최초 남자 MC로 성운이 형과 함께하게 됐다. 좋은 모습 보일 것"이라며 간단한 인사를 전했다.

이어 "'팔로우미' 출연 전 함께하는 분들 이름을 듣고 재미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타이틀이 '취향에 진심'인 만큼 다양하고 많은 취미, 취향을 가지고 있는데 이런 부분을 여실히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하성운은 "내가 MC를 처음 맡았다. 팔로우미와 함께해서 기쁘고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 보일 예정이니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image
하성운 /사진제공=패션앤 '팔로우미'
image
키노 /사진제공= 패션앤 '팔로우미'
그는 "전 시즌 여성 MC분들이 뷰티 정보를 드리고 꿀팁을 알려드리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 걱정이 많았다. 뷰티에 대해 모르는 것도 많아 걱정이 됐는데 각자의 취향을 보일 수 있는 시간이 많다고 해서 자신있게 찾아왔다. 새로운 취향으로 인해 이번 시즌이 색다를 것"이라며 "사실 부담이 많이 된다. 그런데 제작진 분들이 많은 응원과 용기를 주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키노는 "최초 남자 MC니까 예쁘게 보시고 도와준다. 그래서 많이 힘이 된다. 사실 형 없이 혼자 MC면 부담이엇을 텐데 옆에 있어서 잘 하고 있는 거 같다"라고 말하며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권은비는 그룹 아이즈원 해체 이후 첫 공식 활동으로 '팔로우미'를 택했다. 그는 "처음으로 뷰티 프로그램 MC가 됐다. 팔로우미를 하게 된다고 했을 때 뷰티 프로그램이다 보니 다양한 노하우를 알릴 수 있을것 같아서 기뻤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번 시즌은 화려함, 수수함을 모두 보여줄 수 있다. 시청자 입장에선 이렇게 해보고 싶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정보가 많아서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덧붙였다.

image
프리지아 /사진제공=패션앤 '팔로우미'
image
권은비 /사진제공=패션앤 '팔로우미'
프리지아는 "난 핫한 거에 진심이다. 그래서 많이 공유한 거 같고 앞으로도 많이 보일 것"이라며 "항상 유튜브 촬영할 때는 혼자 말하고 촬영했는데 이번 프로그램에서 세 분과 대화할 수 있다"라며 차이점을 설명했다.

권은비와 프리지아는 돈독한 우정을 보이기도. 권은비는 "멤버 중 누구의 취미가 취향을 저격했냐"란 질문에 프리지아를 언급했다. 그는 "프리지아다. 항상 영상을 보면 좋아하는 거 너무 많고 나도 저렇게 꾸며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내 취향을 저격했다"라고 말하자, 프리지아는 "우리 집에 초대하겠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케 했다.

이에 프리지아는 "(권은비를) 우리 집에 꼭 초대하겠다"라고 답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였다.

네 사람은 "MC들끼리 단체 대화방도 만들었다. 우리는 서로 '무슨 촬영했냐', '어떤 취미를 해' 등을 가장 많이 물어보는 것 같다"라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번 '팔로우미'에선 시청자와 만남도 이뤄진다. 권은비는 "예쁘고 멋있는 분장을 하고 싶다. (하성운은) 지금 머리 색과 잘 어울리는 조커, (프리지아는) 예쁘고 귀여운 디즈니 공주 등을 하는 것"이라며 공약을 내세웠다.

image
키노, 프리지아, 권은비, 하성운 /사진제공=패션앤 '팔로우미'
한편 '팔로우미'는 오는 30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