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활', 법당에서 열린 강의.. 종교 경계도 넘은 열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7.27 10:23 / 조회 : 2214
image
구수환 감독의 강연 모습/사진제공=이태석재단


영화 '부활'의 열기가 종교 경계도 넘었다.

지난 25일 영화 '부활' 의 구수환 감독은 부산의 금정구에 위치한 홍법사에 법당에서 강연을 진행했다. 이에 대해 구수환 감독은 "백중기도 기간에 이태석 신부의 강연을 신도들에게 들려주고 싶다"는 연락을 받으며 시작된 일이라고 전했다.

백중은 불교의 5대 명절 중 하나다. 전국 사찰에서는 부모와 조상의 넋을 기리기 위해 스님들에게 공양을 올리고 부처님의 삶의 의미를 생각하는 법문도 진행한다. 이렇게 불교의 큰행사에 특별 초대를 받은 것이다.

구수환 감독은 법당에서 카톨릭 신부의 이야기를 하는 게 괜찮은지 주지 스님에게 물었고 "가난하고 삶이 어려운 분들에게 희망을 갖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 종교의 역할"이라며 "'울지마톤즈'와 '부활'을 보고 많이 울었고 이태석 신부의 사랑이 바로 부처님의 자비 정신"이라는 답을 홍법사 심산 주지스님에게 들었다는 것이다.

image
7월 25일 강연 장소인 대웅전에서 강의를 듣고 있는 불자들/사진제공=이태석재단
이날 강연에는 1000명이 넘는 신도가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방역 지침에 따라 300명만 참석을 했다. 참석 못한 사람들을 위해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를 진행하는등 열기가 뜨거웠다.

구수환 감독은 법당임을 감안해 이태석 신부의 삶 속에 담겨있는 서번트 리더쉽을 중심으로 이야기했고, 눈물까지 흘리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모습을 봤다고 직접전했다.

구수환 감독은 "가난하고 고통받는 사람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감동에는 종교의 벽이 없다"와 "종교는 삶의 희망을 말해야 하고 말보다 행동으로 실천해야 신뢰를 받는다"는 두 가지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직접 소회를 밝혔다.

구수환 감독은 이태석 신부의 삶에 담겨있는 사랑과 헌신의 정신이 종교의 경계도 뛰어넘었다며 이념과 빈부의 갈등을 해소시키는 역할을 하는데도 도움이 되도록 전국 곳곳을 찾아다닐 예정이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