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명 감독, 도쿄올림픽 비판 "개막식 창피..세금 돌려달라"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7.27 09:30 / 조회 : 849
image
기타노 다케시 감독 /AFPBBNews=뉴스1


일본 영화 감독 겸 코미디언 기타노 다케시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대해 비판했다.

기타노 타케시 감독은 지난 24일 TBS '뉴스캐스터'에 출연해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개회식 재밌었네요. 많이 잤어요. 돈을 돌려줬으면 좋겠네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사회자는 "돈을 내셨나요?"라고 물었다. 기타노 다케시 감독은 "세금이 많이 들어갔잖아요. 그거 돌려줘요. 큰일났네. 창피해서 외국도 못 가겠어"라고 답했다.

지난 23일 일본 NHK를 통해 생중계된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시청률은 간토 지역에서 56.4%를 기록했다. 이는 1964년 도쿄올림픽(61.2%)에 이어 역대 최고 시청률 2위에 해당한다.

그러나 영국 폴리틱스 편집장은 자신의 SNS에 "장례식장에 참석하는 것과 같았다"고 적었다. 개막 전부터 주요 외신들은 잇따른 주최측 논란으로 인해 개막식이 흥행에 실패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한편 기타노 다케시 감독은 영화 '아웃레이지', '자토이치', '하나-비', '기쿠지로의 여름' 등의 각본, 연출, 주연을 맡았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