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과 여유가 메이저 승부 갈랐다 [김수인의 쏙쏙골프]

김수인 골프칼럼니스트 / 입력 : 2021.07.27 07:00 / 조회 : 1608
image
김수인 골프칼럼니스트.
지난 26일 새벽 1시(한국시각)에 끝난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LPGA) 최종 라운드에서 호주교포 이민지(25)가 멋진 역전승으로 메이저대회 첫승을 안았습니다. 늘 미소를 띄우며 여유롭게 플레이를 한 이민지의 환한 모습은 밤늦게까지 TV 중계를 지켜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연장 첫홀에서 무너진 동갑내기 이정은6(이하 이정은)의 패배는 너무나 아쉬웠습니다.

어떤 승부가 이 두 사람의 희로애락을 갈랐을까요. 시계 바늘을 돌려 최종 라운드 직전 상황으로 가볼까요.

이정은은 단독 2위인 재미교포 노예림(20)에게 5타나 앞선 18언더파의 기록으로 1번홀을 출발했습니다만 후발 주자들의 거센 추격을 어떻게 따돌릴 것인가가 관전의 포인트였습니다.

image
이정은6이 25일(현지시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샷을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이정은은 3~5홀 3연속 보기를 범하며 얼굴이 굳어지더니 8번 홀을 마치며 노예림과 15언더파로 공동 선두를 이루자 많이 흔들렸습니다. 이후 어이없는 어프로치와 퍼팅 미스가 나와 3위까지 떨어졌지만 16~18번홀 3연속 버디로 막판 뒷심을 발휘, 이민지와 연장전을 치르게 됐죠.

연장 첫홀인 18번홀(파5·455야드)에서 이민지가 2온에 성공하자 이정은 역시 2온을 노렸습니다. 하지만 회심의 두 번째 샷을 그린 앞 물에 빠뜨려 우승 기회를 날려 버렸습니다. 5타 차의 리드로 승리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지나친 걱정과 긴장의 연속으로 일을 그르친 거죠.

이번엔 이민지의 라운드를 살펴보죠. 이민지는 이정은에게 7타 뒤진 11언더파로 출발했습니다. 빅 매치인 메이저대회에서 7타 이상을 만회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죠. 그래서 이민지는 우승 욕심 없이 샷 하나하나에 정성을 쏟으며 플레이를 즐기는 것 같았습니다. 초반부터 늘 미소를 잃지 않고 캐디와도 가벼운 농담을 하는 등 여유가 넘쳤습니다.

결과적으로 이정은은 대역전패를 당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에 휩싸여 샷을 망쳤고, 이에 반해 이민지는 자신의 플레이를 즐기는 여유로움으로 뜻밖의 '대어'를 낚았습니다.

image
이민지가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AFPBBNews=뉴스1
골프는 대표적인 멘탈 스포츠입니다. 다시 말해 뇌의 지배가 가장 큰 스포츠입니다. 골프 멘탈을 가르치는 이종철 프로는 "공이 정지해 있기 때문에 생각할 시간이 많고 복잡해진다. 이 순간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생기면 우리 몸의 자율신경계인 교감신경의 활성화로 심박수가 빨라지고 호흡이 가빠진다. 이때 근(筋) 수축 현상이 일어나 미스샷을 유발하게 된다"고 말합니다.

이정은이 연장 첫홀 두 번째 샷을 그린 앞 물에 빠뜨린 게 바로 이런 상황으로 보입니다. '이민지가 핀 3m 가까이 붙였는데, 나는 못 붙이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에 빠져 어이없는 미스샷이 생긴 거죠.

아마추어들도 흔히 걱정하는 대로 공이 간다고 하지 않습니까? 티잉 그라운드 앞에 연못이 있을 때 혹은 그린 앞 벙커가 도사리고 있을 때 "연못이나 벙커에 공을 빠뜨리면 어떡하지?"라고 걱정하는 순간 공은 연못이나 벙커로 빠져들게 됩니다. 그래서 레슨 프로들이 늘 "긍정적인 생각으로 라운드하라"고 하지 않습니까. 우리 뇌는 생각대로 움직입니다. 이제부터는 "이 정도 연못은 충분히 건널 수 있어!" 혹은 "벙커엔 절대 안빠져!"라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플레이하시길 바랍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