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쳤다 하면 장타' 최지만 4안타 3타점... TB, CLE에 8-2 완승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1.07.25 11:14 / 조회 : 14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지만./AFPBBNews=뉴스1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가 또 한번 4안타 경기를 만들어내며 팀 타선을 이끌었다.

최지만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경기에서 2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4안타 3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0.250에서 0.270, OPS(출루율 + 장타율)도 0.774에서 0.837로 크게 올랐다.

첫 타석부터 최지만의 방망이는 불을 뿜었다. 1회 초 1사 상황에서 상대 선발 J.C.메히아를 마주한 최지만은 3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크게 넘겼다. 최지만의 시즌 6호 홈런.

최지만은 다음 타석에서도 깨끗한 2루타로 출루했고, 오스틴 메도우스의 2점 홈런 때 홈으로 들어왔다.

한 타석을 쉬어간 최지만의 방망이는 득점권에서 다시 불을 뿜었다. 7회 초 1사 1루 상황에서 또 한번 좌익수 쪽 적시 2루타를 때려냈고, 탬파베이는 다시 점수차를 3점으로 벌렸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1사 1루에서 우전 안타로 1점을 뽑아내며 쐐기를 박았다. 지난 6월 27일 LA 에인절스전에서 생애 첫 4안타 경기를 만들었던 최지만은 이날도 4안타 경기를 완성하며 절정의 타격감을 자랑했다.

탬파베이는 최지만, 조이 웬들의 4안타와 메도우스의 2홈런 4타점에 힘입어 클리블랜드에 8-2 대승을 거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