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우드' JYP 연습생 아마루 "첫 피네이션, JYP보다 자유로워"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7.24 22:52 / 조회 : 986
image
/사진=SBS '라우드' 방송 캡처
JYP 연습생 아마루가 가수 싸이의 소속사 피네이션 팀으로 간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라우드'에서는 4라운드 싸이의 픽으로 진행됐다.

이날 K-POP 조의 팀 대결이 진행했다. 아마루, 이동현, 조두현, 우경준이 한 팀으로 묶여 비스트의 '쇼크(Shock)'를 맡았다.

박진영은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인 아마루에게 "피네이션에 처음 가봤는데 어떤가"라고 물었다. 아마루는 "회사 분위기는 달랐다. 조금 더 자유로운 느낌이 들었다"라고 답했다.

이에 박진영은 "JYP는 조금 억압된 느낌이다. 밥도 꼭 유기농으로 먹지 않아도 되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싸이는 "진영이 형이 생각보다 안 쿨해"라고 덧붙였다.

아마루, 이동현, 조두현, 우경준은 비스트와는 완전히 다른 '쇼크'를 선보여 같은 참가자들에게 환호를 얻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