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돌발 악재' 오지환 엔트리 교체? 사령탑은 선 그었다 [★고척]

고척=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7.24 21:33 / 조회 : 2997
image
오지환(오른쪽)의 부상 순간.
한국 야구 대표팀에 '부상'이라는 돌발 악재가 발생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LG 트윈스와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대표팀은 6회 2실점 한 끝에 0-2로 끌려갔으나 7회 오재일의 솔로포로 한 점을 만회한 뒤 9회 1사 만루서 김혜성이 동점 희생 플라이 타점을 올리며 2-2로 비겼다.

그런데 불운하게도 경기 도중 부상자가 발생했다. 6회 대표팀 투수 박세웅이 3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채은성이 우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때 대표팀 우익수 박건우가 뒤로 빠트린 뒤 재차 송구를 시도했으나 패대기 식으로 됐고, 채은성이 이 틈을 타 2루까지 질주한 뒤 슬라이딩을 시도했다. 그러나 채은성의 오른발이 순간적으로 뒤쪽으로 들어 올리는 모양새가 되면서 오지환의 목 부근을 강타하고 말았다. 부상은 꽤 컸다. TV 중계 화면에는 더그아웃에서 피를 흘리고 있는 오지환이 포착됐다.

대표팀 관계자에 따르면 오지환은 인근 병원으로 이동한 뒤 3~4cm 가량 찢어져 상처 부위를 봉합했다. 경기 후 김경문 감독은 오지환의 상태에 대해 "트레이너로부터 상처를 꿰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만약 상처가 심할 경우, 엔트리 교체까지 검토할 수도 있는 상황. 그러나 김 감독은 "제가 듣기로는 (계속 올림픽서 뛰는 것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들었다"며 선을 그은 뒤 "(상처 부위를) 봉합한 뒤 숙소로 들어오고 있는 중이라고 하는데, 자세한 이야기는 상태를 살펴보고 내일 다시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대표팀은 오지환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다. 최주환은 햄스트링 쪽이 안 좋아 6회 수비를 앞두고 교체됐다. 또 5회에는 이상영의 투구에 종아리를 맞은 허경민이 선수 보호 차원에서 즉각 교체 아웃됐다. 김 감독은 "최주환은 예전부터 팀에 있을 때부터 햄스트링 쪽이 안 좋다는 이야기를 트레이닝 파트로부터 들었다"면서 "허경민의 경우, 물어보니까 본인은 괜찮다고 하는데 내일 상태를 봐야하지 않을까 한다. 일단 사구를 맞은 부위가 종아리 쪽이고 뛰다가 올라올 수도 있을 것 같아 뺐다"고 전했다.

대표팀은 오는 25일 오후 2시 키움과 마지막 평가전을 치른 뒤 26일 '결전의 땅' 도쿄로 향한다. 현재로서 최우선 과제는 일단 부상자 없이 무사히 출국하는 것이다.

image
5회 허경민이 LG 투수 이상영의 투구에 종아리를 맞은 뒤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