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테이션' 강찬희 종영 소감 "실제 상황과 비슷한 연기 재밌고 뿌듯"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7.24 08:10 / 조회 : 524
image
'이미테이션' 찬희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강찬희가 '이미테이션'에서 한층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강찬희는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 샥스 권력(이준영 분)과 함께 인기 투톱을 차지했던 멤버 은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강찬희는 드라마 전체에서 과거와 서사를 잇는 인물로 사건의 발단, 해결의 중심축이 돼 드라마를 이끌었다. 그는 많은 분량을 차지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서사를 가진 캐릭터로 존재감을 발산, 주연 못지않은 활약을 보여줬다.

특히 강찬희는 '이미테이션'에서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순정파 아이돌을 완벽하게 소화해 호평을 얻었다. 그는 정상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는 용기 있는 선택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샀다. 더불어 친구들 간의 상처, 우정, 신뢰 등 보이지 않는 감정과 상황을 표정, 눈빛만으로 묘사해 드라마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일조했다.

'이미테이션' 은조는 이제껏 강찬희가 드라마를 통해 보여준 사연 많은 캐릭터의 연장선인 것 같지만 나름의 차별점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었다. 자신의 고통이 아닌 타인에게서 기인한 감정을 연기한다는 점. 이에 은조가 애니(연시우 분)를 통해 느끼는 후회부터 아련함까지 복잡다단한 감정을 강찬희는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해 한층 확장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강찬희는 소속사를 통해 "'이미테이션이'란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촬영하면서 행복했고 항상 잘 챙겨주신 스태프분들, 감독님, 동료 배우분들께 감사드린다. 어찌 보면 실제 나와 비슷한 상황인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재밌었고, 시청자분들께 SF9 찬희의 모습도 일부 보여드린 것 같아 뿌듯하고 즐거웠다. '이미테이션'을 사랑해 주신 분들 시청자분들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 더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강찬희는 '이미테이션' 종영 이후에도 연기 행보를 이어간다. 영화 '화이트데이: 부서진 결계'에서 주연을 맡아 새로운 장르에 도전을 앞두고 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