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희열3' 성동일, 장동건·이병헌과 미소년 삼인방? "바로 잘려"[별별TV]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7.22 23:53 / 조회 : 361
image
/사진=KBS 2TV '대화의 희열3'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성동일이 '대화의 희열3'에서 데뷔 첫 작품에서 주연에 캐스팅됐지만 바로 잘렸다고 말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3'에는 어떤 역할이든 찰떡같이 소화하는 '믿고 보는 배우' 성동일이 출연해 30년 연기 인생이 담겼다.

이날 성동일은 1991년 SBS 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장동건, 이병헌과 '미소년 트로이카'를 이루며 어깨를 나란히 했다고 밝혔다. 심지어 첫 작품에 주연으로 캐스팅됐지만 바로 잘렸다.

성동일은 "그때 연기 안 되면 다 죽었다. (작품에서) 갑자기 안 나온다"며 당시 드라마 환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연기를 했는데 감독이 '네 목소리로 다시 해봐'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 목소리 맞는데'라고 생각하면서 다시 했는데 죽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