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3' 성동일 "호적 없었다..母, 극단적 선택 생각하기도"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7.22 23:45 / 조회 : 333
image
/사진=KBS 2TV '대화의 희열3'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성동일이 '대화의 희열3'에서 어린 시절 아팠던 기억을 꺼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3'에는 어떤 역할이든 찰떡같이 소화하는 '믿고 보는 배우' 성동일이 출연해 30년 연기 인생이 담겼다.

이날 성동일은 "아버지를 본 적 없다. 동네 어른들이 종훈이라고 불렀다"며 "어머니가 학교를 보내야 하니까 아버지를 찾아다녔다. 누나가 '아빠 보러 간다. 같이 가자'라고 하더라. 갔는데 엄마가 모르는 남자랑 있더라. 누나가 아빠한테 가서 안기라고 하더라. 그래서 갔는데 (기분이 이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어느날 옷도 사주고 뭐 먹고 싶은 거 없냐고 묻더라. 먹어본 게 없어서 국밥을 말했다. 그러니까 어머니가 기껏 국밥이나 말하는 아들을 두고 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더라. 알고 보니 우리 좋은 거 사주고 하늘나라 가려고 했다더라"라며 어린 시절 아픈 기억을 떠올렸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