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야' 스태프 1명 코로나19 확진 "전원 검사 '음성'"[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7.19 16:29 / 조회 : 10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미치지 않고서야' 팀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전원 검사를 받았다.

MBC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측은 19일 스타뉴스에 "지난주 스태프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확인 즉시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배우 및 전 스태프가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스태프들은 방역 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 중"이라며 "촬영은 금주 중 일부 재개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번져 연예계에도 확진자가 다수 나오고 있다. 한혜진, 김요한, 박태환, 모태범, 윤동식, 이형택, 트레저 소정환, 장민호, 영탁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