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일당 11만→360만원, 깜짝 놀랄 빅리거 혜택 '8가지' [이상희의 MLB 스토리]

신화섭 기자 / 입력 : 2021.07.20 20:11 / 조회 : 2453
image
박효준. /사진=뉴욕 양키스 트위터 캡처
[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이상희 통신원] 박효준(25·뉴욕 양키스)이 꿈에도 그리던 메이저리그 필드를 밟았다.

박효준은 지난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과 홈 경기 7회말 대타로 출전해 1루 땅볼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2014년 양키스와 계약한 박효준은 2015년부터 마이너리그 생활을 시작했으나 6년간 메이저리그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올 시즌엔 더블 A에서 출발해 5월 중순 트리플 A로 승격된 뒤 44경기에서 타율 0.325, 8홈런 25타점, OPS 1.017의 맹타를 휘둘렀다.

메이저리그는 야구 선수들에겐 '꿈의 무대'이다. 마침내 그곳에 입성한 박효준이 받게 될 깜짝 놀랄 만한 혜택들을 '8가지'로 추려봤다.

① 연봉

박효준은 메이저리그에 데뷔하기 전까지 양키스의 메이저리그 40인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박효준처럼 40인 로스터에 들지 못한 트리플 A 선수의 올 시즌 주급은 700달러다. 월급으로 치면 2800달러, 연봉은 1만 4700달러(약 1668만원)가 된다. 하루 일당으로 계산하면 96달러(약 11만 600원)를 받았다.

하지만 빅리거가 된 지금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57만 500달러·약 6억 5000만원)이 적용된다. 이를 정규시즌 일수(183일)로 나누면 일당으로 3117달러(약 359만 1100원)를 받는다. 트리플 A 때보다 무려 32배나 늘어난 금액이다.

② 5성급 호텔

더 이상 옆 방에서 들려오는 소음을 참아야 하는 변두리 모텔 생활을 하지 않아도 된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원정 시 대부분 최고급 5성급 호텔을 숙소로 사용한다. 물론, 1인 1실이다. 박효준처럼 갑자기 빅리그로 콜업돼 뉴욕에 거처가 없는 경우엔 약 2주간 구단에서 5성급 호텔을 지원해 준다. 이후에는 선수가 뉴욕에서 지낼 숙소를 구해야 한다. 이 일은 보통 선수 에이전트가 한다.

③ 짐과 장비는 직원이

트리플 A 선수들은 원정 때 자신의 짐은 직접 챙겨 다닌다. 이동 수단 또한 주로 일반 비행기와 버스이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는 전세기를 이용하며 원정 때 장비 등의 대다수 짐은 구단 직원들이 챙겨서 옮겨준다. 선수는 간단한 자신의 소지품만 챙기면 된다. 정글 같은 곳에서 경쟁을 통해 비싼 몸이 됐으니 이제 야구에만 전념하라는 일종의 배려다.

image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전세기를 이용하는 모습. /사진=이상희 통신원
④ 배트 주문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대부분 팀에서 나눠주는 기성배트를 쓴다. 1라운드 및 상위 지명을 받아 계약금을 많이 받은 선수들은 기성배트 대신 주문제작용 배트를 에이전트가 구입해 지원해 준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선수가 되면 구단을 통해 한 번에 최대 12자루까지 주문할 수 있고, 배트 종류도 회사별로 다양하게 고를 수 있다. 물론 비용은 구단 몫이다.

⑤ 의료혜택

40인 명단에 포함되는 즉시 메이저리그 의료보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2주마다 받는 급여에서 보험비를 공제해야 하지만 미국 내 최상위 의료보험 중 하나로 손꼽히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본인은 물론 자녀까지 해당된다.

⑥ 연금혜택

메이저리그 선수연금(MLB Players Pension) 제도는 미국 4대 프로스포츠 가운데 가장 뛰어난 혜택을 지닌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은퇴 후 연금을 받기 위해서는 최소 43일의 메이저리그 서비스 타임을 보유해야 한다. 서비스 타임은 메이저리그에 등록된 기간을 말한다. 한 시즌을 풀타임으로 빅리그에서 뛰면 총 172일(=1년)을 취득할 수 있다. 다만 43일을 채우지 못하면 연금을 받을 수 없다.

⑦ 선수협회 지원

40인 명단에 포함되면 메이저리그 선수협회(MLBPA)로부터 선수의 권익과 관련된 법률 등의 지원 및 보호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만약 구단과 문제가 발생해도 선수협을 통해 법률 자문 및 실질적인 지원 등을 받는다. 든든한 내 편이 생기는 셈이다. 참고로 마이너리그는 선수협이 없다.

⑧ 초상권 수입

선수협이 지원하는 혜택 중에는 초상권 수입도 있다. 메이저리그 선수협은 비디오게임과 야구카드 등 다양한 업체들을 상대로 선수들의 초상권 수입 발생을 도모하고 있다. 이에 따라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매년 스프링캠프 때 전년도에 발생했던 초상권 수입을 분배 받는다. 메이저리그 경력과 인지도에 따라 차등 지급되는데 이 또한 쏠쏠한 과외수입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