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박민우 대표팀 자퇴-박석민 사과... 단장은 직무 배제 [공식발표]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1.07.14 16:08 / 조회 : 3929
  • 글자크기조절
image
NC 다이노스 박민우.
NC 다이노스 박민우(28)가 2020 도쿄올림픽 대표팀에서 자진해서 물러나기로 했다. 또한 김종문(50) NC 단장은 직무에서 배제된다. 박석민(36·NC)은 사과문을 별도로 내고 이번 사태에 대해 해명했다.

NC는 14일 "박민우는 이번 상황에 대한 책임과 현재 부상(손가락)을 이유로 올림픽 국가대표팀 자격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며 "사실관계가 명확해질 때까지 김종문 단장의 직무를 배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NC에서 지난 9일 2명, 10일 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밀접접촉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주축 선수들이 빠지게 됐고, 같은 처지의 두산과 함께 리그 중단을 요청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실행위원회와 이사회가 열린 끝에 중단이 결정됐다.

이후 NC의 확진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함께 술판을 벌였고, 여기서 감염됐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의혹이 아니라 사실이었다.

박석민은 별도 사과문을 통해 "일부 선수의 잘못으로 리그가 멈추는 상황이 벌어졌다. 징계를 겸허히 받겠다"며 "감염경로와 당시 상황에 대한 추측만 커지고 있어 분명하게 밝히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5일 밤 10시 넘어 원정 숙소에 도착한 후 후배 3명(권희동, 이명기, 박민우)과 내 방에 모여 야식을 시켰다. 이때 친분이 있는 지인이 숙소 앞에서 구단 버스를 봤다며 연락을 해왔다. '잠깐 방에 들러 인사나누자'고 했다. 방심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후 검사를 받았고, 나와 지인은 양성 판정을 받아 센터에서 치료 중이다. 경솔했다.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소문 때문에 무고한 이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내가 나서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사과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석민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서도 진술한 내용이다. 묻는 내용에 사실대로 답했다.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은 없었다. 우리 4명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박석민의 사과문 전문.





야구팬 여러분, 박석민입니다.

먼저 지난 며칠간 많은 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를 포함해 일부 선수의 잘못으로 리그가 멈추는 상황이 벌어진 만큼 변명보다는 합당한 처분을 기다리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징계가 내려진다면 겸허히 받겠습니다. 다만 감염경로와 당시 상황에 대한 추측들만 커져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이 부분만이라도 분명하게 밝히는 게 적절할 것으로 생각해 말씀드립니다.

지난 5일 월요일 밤 10시 넘어 서울 원정 숙소에 도착한 뒤 후배 3명(권희동 이명기 박민우)과 제 방에 모여 야식으로 떡볶이 등 분식을 시켰습니다. 이때 친분이 있는 지인이 숙소 앞에서 구단 버스를 보았다며 연락을 해왔습니다. 지인의 친구분이 저희 팬이라 반가운 마음에 전화를 했다고 했고, 그러면 안됐는데 제가 "지금 동생들과 있으니 잠깐 같이 방에 들러 인사나누자"고 했습니다. 지인은 예전부터 알고 지낸 분으로 같은 숙소에 투숙하고 있다고 하여 깊이 생각하지 않고 그만 불쑥 말이 앞서 버렸습니다. 방심이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추가로 룸서비스로 시킨 치맥 세트를 함께 먹었습니다. 이때 치맥 세트로 같이 나온 맥주 세 병과 편의점에서 산 맥주 네 캔을 나눠 마셨습니다. 지인은 먼저 나갔고, 후배들은 개인 용무로 제 방을 왔다 갔다 했습니다. 그런데 목요일 오전 동석한 지인으로부터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즉시 구단에 관련 내용을 알렸고, 구단도 KBO에 바로 보고했다고 들었습니다.

이후 검사를 받고 저와 후배는 양성으로 판정돼 현재 센터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확산되는 엄정한 시국에 따로 모인 부분은 어떤 변명으로도 부족합니다. 경솔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소문 때문에 무고한 동료와 가족, 야구팬, 다른 구단 선수단과 관계자분이 고통을 겪는 걸 보며 제가 나서 사과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사과 말씀드립니다.

앞선 내용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서도 진술한 내용입니다. 여러 곳에서 역학조사 질문이 있어 당황했지만 묻는 내용에 사실대로 답했습니다. 위 내용 이외에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이 없었다고 저희 넷 모두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립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모두가 불편함을 참아가며 견디고 있는데 저의 경솔한 판단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가 맏형으로 모범을 보였어야 하는데 원인이 된 데 부끄러운 마음을 감출 수 없습니다. 팀과 리그, 타 구단 관계자와 무엇보다 야구팬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