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혼란 가중' NC, 직원 추가 1명 확진... 백신 맞고도 감염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1.07.14 15:35 / 조회 : 12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창원NC파크 전경. /사진=뉴시스
NC 다이노스에 악재가 추가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됐다.

NC는 14일 "자가격리 중이던 구단 현장 직원 중 한 명이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O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고, 밀접접촉 인원 자가격리 등 방역 지침에 따라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난 6월 14일 얀센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7월 8일 1차 검사 때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13일 다시 진행한 2차 검사 결과 확진으로 나왔다.

현재 NC는 코로나19 때문에 벌집을 쑤신 듯한 상태다. 선수단내 확진자가 나왔는데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함께 술판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확진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

KBO는 방역수칙 위반 사실이 확인될 경우 상벌위원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NC는 침묵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다시 확진자가 나왔다. 혼란한 와중에 더 혼란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