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레치드 : 악령의 저주', 시사회 취소..온라인으로 대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7.14 10:34 / 조회 : 8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더 레치드 : 악령의 저주'


외화 '더 레치드 : 악령의 저주'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예정됐던 언론시사회를 취소하고 온라인 시사회로 대체한다.

14일 '더 레치드 : 악령의 저주' 측은 15일로 예정됐던 시사회를 취소한다고 알렸다. 시사회는 온라인으로 대체된다.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영화계에도 비상이 걸린 가운데 '보스베이비' 등 일부 외화들이 예정됐던 시사회를 취소했다. 개봉은 예정대로 진행 된다.

한편 '더 레치드 : 악령의 저주'는 끊임없이 기이한 일이 발생하는 해변 마을에서 벌어지는 한 여름 밤의 악몽 같은 사건을 그린 판타지 호러 영화다. 영혼을 집어 삼키는 마녀를 모티브로 한 신화적 판타지와 섬뜩한 공포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은다.

영화는 7월 22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