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병원, 눈물 내 염증검사로 '안구건조증' 진단

채준 기자 / 입력 : 2021.07.12 12:21 / 조회 : 565
image
김민정 전공의
'안구 건조증'은 현대인에게 흔한 질환으로써, 인공눈물 점안액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만성적인 염증성 질환이므로 근본적인 치료가 되지는 못한다.

이러한 가운데 안구 표면의 만성적인 염증성 안질환인 안구건조증의 중증도를 눈물 내 간이 염증 평가를 통해 손쉽게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는 방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제시되었다.

중앙대학교병원 안과 김경우 교수 연구팀은 최근 눈물 내 안구건조증 염증 진단 키트 5단계 분석법의 검증 관련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김경우 교수 연구팀은 안구건조증 환자의 눈물 내 염증 수준을 진단키트를 이용한 검사를 통해 5단계 구분법에 따라 판독하는 것이 실제 눈물 내 염증을 정확하고 일관성 있게 잘 반영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안구건조증은 안구 표면의 염증으로 발생하는데 '금속단백분해효소-9(matrix metalloproteinase-9)'는 안구 표면 염증 시 동반 상승해 염증성 안구건조증의 진단에 있어 중요한 생체 지표로 잘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임상에서 널리 이용되는 눈물 내 '금속단백분해효소-9'를 검출하는 검사는 정성 혹은 반정량검사방법으로 국내외 많은 안과 병원에서 양성 혹은 음성의 이분법적 판독으로 인해 안구건조증의 정밀한 진단이 어려웠다.

중앙대병원 안과 김경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서 안구건조증 진단에 있어 5단계로 구분하여 등급별로 판독하는 것이 실제 금속단백분해효소-9의 농도 차이를 잘 구분할 수 있으며, 여러 검사자들 간에도 높은 신뢰도를 가지는 손쉬운 방법이라는 점을 검증하였다"며, "나아가 안구 표면의 염증의 중증도를 구분하여 치료의 강도를 결정하고 치료 후의 반응을 가늠하는데 있어 중요한 지표로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대병원 안과 김경우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2021년 6월 세계적인 과학저널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