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하든 상관 없어요!" 방탄소년단 뷔, 코믹 댄스 소울풀 보이스 "사기캐 김태형♥"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7.07 07:05 / 조회 : 705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 뷔가 몸 사리지 않는 꾸밈없는 모습으로 글로벌 팬들에게 웃음과 행복을 선사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6일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를 통해 'Butter in 노래방 Behind the Scenes - BTS'를 공개했다.

저마다 개성 있는 트레이닝복을 착용하고 등장한 멤버들 가운데 뷔는 단연 돋보이는 초록색 티셔트에 노란색 팬츠, 그리고 매력 넘치는 뽀글이 헤어 스타일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먼저 단체 안무에서 서로 웃기게 보이려고 약속이나 한 듯 각자 원하는 소품으로 자유롭게 자신을 꾸몄다. 뷔는 자신이 만든 캐릭터인 'TATA'(타타) 모자를 쓰고 능청스러운 표정, 엣지 넘치는 동작으로 보는 이들에게 즐거움을 안겼다.

image
이후 세 팀의 유닛으로 나눠 각자의 매력을 뽐내는 시간을 가졌고, 뷔는 제이홉과 유닛이 되어 'Butter'(버터) 노래를 부르며 프리 댄스를 선보였다. 어떤 콘셉트를 할까 질문하는 제이홉에게 뷔는 "뭐 하고 싶어요? 저는 뭘 하든 상관 없어요"라며 자신감과 자상함을 동시에 보여줘 훈훈함을 안겼다.

뷔는 왕관, 눈과 크기가 같은 우스꽝스러운 선글라스, 더듬이를 표현한 머리띠 등을 착용해 봤다. 이를 본 제이홉은 "잘 어울린다. 너는 뭘 써도 그렇게 잘어울리냐"며 감탄했고, 뿌듯함을 감추지 못한 뷔는 미소로 화답해 팬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뷔는 노래방 반주에 맞춰 '버터'를 완벽하게 가창함과 동시에 몸을 사리지 않는 능청스러운 댄스로 흥을 돋웠다. 현란한 안무와 개그감 넘치는 표정 연기가 보는 재미를 더했고, 제이홉과의 케미는 팬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image


몸을 사리지 않는 코믹 댄스와 센스 넘치는 스타일, 흔들리지 않는 라이브는 집중도를 높이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다른 팀의 안무를 지켜보던 뷔는 자연스럽게 디렉팅함으로써 더욱 코믹한 퍼포먼스를 완성해 촬영장을 웃음 바다로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image
방탄소년단 뷔(BTS V)
팬들은 "얼굴은 세일미인데 개그 감각까지 다가진 김태형 욕심쟁이", "세상에 선글라스가 태형이 눈 크기랑 똑같잖아. 내가 쓰면 코믹인데 태형이가 쓰니 패셔니스타", "태형이 진짜 창의적이야. 처음 보는 춤인데 너무 자연스러워", "타타 모자 품절돼서 못샀는데 태형이가 쓴거 보니 소장각", "코믹 댄스 추면서 소울풀 보이스라니. 태형이 진짜 사기캐"라며 뜨겁게 반응했다.

▶[BANGTAN BOMB] Butter in 노래방 Behind the Scenes - BTS (방탄소년단), BANGTANTV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