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한밤중 집 앞 경찰+구급대원 출동..무슨 일이? [알고있지만]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7.03 15:30 / 조회 : 1606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
'알고있지만'에서 한소희와 송강에게 잊을 수 없는 소동이 벌어진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 측은 3일 집 앞에 출동한 경찰차와 마주한 유나비(한소희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구급대원까지 출동하게 만든 유나비와 박재언(송강 분)의 사정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2회 방송에서 유나비는 운명이라고 확신했던 박재언의 이면을 확인했다. 자신과 똑같은 나비 그림을 새긴 여자, '게임'이라는 명목하에 박재언과 키스를 나누던 동기까지. 그에게는 이미 수많은 여자가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재언을 향한 유나비의 마음은 접히지 않았다. 결국 유나비는 터질 듯한 감정을 끌어안은 채 박재언에게 입을 맞췄다. 이 가운데 박재언의 전 여자친구 윤설아(이열음 분)와 직진 매력의 연하남 김은한(이정하 분)의 등장이 예고되면서 로맨스 향방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눈앞에 벌어진 뜬금없는 광경에 당황한 유나비의 모습이 담겼다. 영문도 모른 채 경찰차를 지나치던 유나비는 이내 자신의 집에 출동한 구급대원까지 맞닥뜨린다. 무슨 일인지 구급대원 앞에 나란히 고개 숙인 박재언과 유나비의 모습이 흥미롭다. 특히 박재언은 머쓱한 듯 목덜미를 매만지고 있다. 두 사람에게 일어난 뜻밖의 해프닝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 속 미묘하게 달라진 두 사람의 분위기도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나쁜 남자인 걸 알면서도 박재언에게 키스했던 유나비, 이전과 달리 그를 바라보는 눈빛에는 어딘가 서늘함이 느껴진다. 반면 박재언의 시선은 유나비가 떠나간 뒤에도 내내 그 뒤를 쫓는다. '철벽 방어 모드'에 돌입한 듯한 유나비와 그를 신경 쓰기 시작한 박재언의 감정 변화가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이날 방송되는 '알고있지만' 3회에서는 새로운 인물들의 활약으로 급변하기 시작한 유나비와 박재언의 관계가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3회 예고편에서는 김은한과 함께 있는 유나비를 목격한 박재언이 "둘이 원래 친했던가?"라고 기민하게 반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친해. 적어도 너랑 나보단"이라며 선을 긋는 유나비의 모습은 아찔했던 첫 키스 이후 두 사람에게 벌어진 일들에 궁금증을 높였다.

무엇보다 박재언의 행동에 답을 찾지 못하면서도 "그냥 끌려 네가, 처음부터"라며 다가오는 박재언과 다시 입 맞추는 유나비의 모습은 아찔한 로맨스 '텐션'을 높였다. 제작진은 "3회에서는 유나비와 박재언의 관계에 변곡점이 되는 결정적인 사건이 벌어진다"며 "통제되지 않는 생소한 감정으로 고민을 거듭하는 두 사람이 어떤 관계로 나아갈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