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신곡 '해야 해' MV 유튜브 조회 수 1000만 뷰 돌파..6人 6色 섹시美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6.30 09:45 / 조회 : 1667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2PM(JUN. K, 닉쿤, 택연, 우영, 준호, 찬성)이 신곡 '해야 해'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컷을 깜짝 공개하고 6인 6색 섹시미를 선보였다.

2PM은 지난 28일 정규 7집 'MUST'(머스트)와 타이틀곡 '해야 해'를 발표하고 약 5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했다. 기다림이 컸던 만큼 이들의 새 앨범을 향한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다.

신곡 뮤직비디오는 공개 이틀 만인 30일 오전 6시 52분께 유튜브 조회 수 1000만 회를 돌파했다.

▶2PM "해야 해" M/V, JYP Entertainment

소매를 걷어올리며 직진하는 포인트 안무를 비롯해 모든 순간이 킬링 파트인 뮤비는 무한 반복 재생을 자극했고, "이날만을 기다렸다!", "의상, 헤어, 콘셉트까지 전부 퍼펙트!", "뮤비 속 여섯 멤버들과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다" 등 글로벌 팬들의 호평 세례도 줄 잇고 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이와 같은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신곡 '해야 해'의 뮤비 비하인드 컷을 깜짝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2PM은 긴 공백기를 무색하게 하는 전성기 비주얼을 자랑했다. 여섯 멤버들은 포멀한 셔츠와 캐주얼 의상을 믹스 매치해 세련된 무드를 연출했고, 뮤비 속 화려한 군무가 펼쳐지는 야경을 뒤로 한 채 '어른 남자'의 향기를 짙게 풍겼다.

개인 컷에서는 6인 6색 섹시미가 돋보였다. 주머니에 두 손을 꼽은 우영은 특유의 여유로움을 자랑했고, 막내 찬성은 실크 셔츠와 흑발 헤어로 냉미남의 정석 비주얼을 뽐냈다. 준호는 물에 젖은 셔츠와 안경 스타일링으로 부드러우면서도 와일드한 반전 매력을 여실히 살렸다. JUN. K(준케이)-닉쿤-택연은 강렬한 사랑의 스파크를 느낀 순간의 모습이 포착됐다. 혼란스러운 공간 속 오직 상대방을 향한 시선은 첫눈에 사랑에 빠진 인물의 심리를 효과적으로 드러내며 짜릿한 설렘을 안겼다.

image
2PM은 정규 7집 'MUST'로 국내외 차트에서 호성적을 기록하며 '레전드 존재감 남성 그룹'의 진가를 재입증하고 있다. 타이틀곡 '해야 해'는 발매 직후 지니뮤직, 벅스 등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안착했고, 유튜브 뮤직 국내 인기 급상승 음악 TOP5를 기록했다. 일본에서는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를 비롯해 현지 대표 음원 다운로드 사이트 mora의 해외 음악 데일리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등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이번 음반 'MUST'는 제목 그대로 '꼭 들어야만 하는 앨범'을 목표로 완성됐다. 타이틀곡의 작사, 작곡을 도맡은 우영을 필두로 역주행 열풍 '우리집'을 만든 JUN. K 그리고 택연이 수록 10곡 중 7곡의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리며 6인 완전체 컴백에 대한 진심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해야 해'는 "만약 다시 사랑이 스친다면? 뭐라고 말해야 할까", "만약 우리의 컴백이 지금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질문에서 출발했고, '거부할 수 없는 강력한 끌림으로 마주하게 되는 것, 꼭 하고 싶고 해내야만 하는 일들'이라는 대답을 중독적인 멜로디로 풀어냈다.

한편 2PM은 컴백 당일인 28일 오후 7시 Mnet과 M2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된 컴백쇼 'MUST'를 통해 국내외 팬들과 또 하나의 소중한 추억을 쌓았다. 이들은 '해야 해'를 비롯한 신보 수록곡 무대를 최초 공개했고, 'Hands Up'(핸즈 업), '하.니.뿐.', '우리집' 등 히트곡들을 2021 버전으로 선보이며 큰 성원을 보내준 글로벌 팬들에게 화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