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계명대 병원 기증자의 벽을 빛내고 있는 방탄소년단 슈가의 선한 영향력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6.27 00:06 / 조회 : 18155
image
방탄소년단(BTS) 슈가의 따뜻한 마음이 대구의 한 병원에서 빛을 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한 벽면에는 '방탄소년단슈가(민윤기)'가 적힌 명패가 걸려있다. 명패 하단에는 'Stone Club 1억원 이상 기부자'라고 적혀있다. 이 대학 출신 의사들, 기업인 기부자들 사이에서 슈가의 이름은 눈길을 끈다.

슈가는 앞서 지난 3월 자신의 생일(3월 9일)을 뜻 깊게 기념하기 위해 소아암 환자 치료에 써달라며 계명대 동산병원 1억원을 기부했다.

슈가는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도록 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image
조치흠 계명대 동산병원장은 "슈가의 기부가 감동적이고 대단히 감사하다"며 "이러한 선한 영향력이 사회 전반에 널리 퍼져나가길 기대한다. 좋은 무대로 국위를 선양하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아티스트로 활약하기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슈가는 꾸준히 선행을 펼치고 있다.

2019년에는 생일을 맞아 팬클럽 '아미' 명의로 소아암 환아를 돕기 위해 1억원과 인형 329개를 기부했다. 또 2020년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고향 대구를 돕기 위해 1억 원을 쾌척하는 등 아름다운 나눔을 실천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