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0년째' 최정, 올해도 홈런으로 소외계층 수술 돕는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6.24 15:32 / 조회 : 689
image
/사진=SSG랜더스
SSG랜더스 최정(33)이 지난 23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트윈스와의 홈경기에 앞서 국제바로병원과 '사랑의 홈런 캠페인' 협약식을 실시했다.

'사랑의 홈런 캠페인'은 국제바로병원과 최정이 2012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10년째 함께 진행해오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정규시즌 최정이 기록한 홈런 1개당 인천지역 소외계층 1명의 인공관절 수술비가 지원되는 지역 상생 프로그램이다.

최정은 지난해까지 '사랑의 홈런 캠페인'을 통해 총 268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한 인천지역 소외계층 환자 268명을 지원한 바 있으며, 이번 시즌에도 현재까지 홈런 16개를 기록하는 등 계속해서 인공관절 수술비 지원을 이어 가고 있다.

정진원, 고영원 국제바로병원장과 최정이 참여한 협약식은 행사 내용 소개, 기념사진 촬영, 종료 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최정은 "10년째 사랑의 홈런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어 기쁘고, 내가 친 홈런이 누군가에게는 특별한 선물이 된다는 것에 감사하다. 앞으로 꾸준한 기록을 통해 많은 분께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며 캠페인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