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나이트' 진기주 "소머즈 같은 나..청각장애인 캐릭터, '큰 일 쳤구나' 생각"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24 12:04 / 조회 : 1019
image
영화 '미드나이트'의 배우 진기주가 24일 진행된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티빙,CJ ENM 2021.06.2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진기주(32)가 청각장애인 캐릭터를 연기하며 영화를 이끌게 된 소감을 밝혔다.

진기주는 24일 오전 화상 라운드 인터뷰를 통해 티빙 오리지널 영화 '미드나이트'(감독 권오승)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 분)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 분)의 새로운 타겟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극강의 음소거 추격 스릴러다.

듣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는 청각장애인의 스릴러를 표현하는 것은 진기주에게도 도전이었다.

진기주는 "처음 시나리오를 읽고, 경미에게 애정이 생겨서 이 작품 하겠다고 할때는 청각이 없이 연기해야 된다는 것이 이렇게 힘든 일이 될지 짐작도 못했다"라며 "출연을 확실히 결정하고 대본 보면서, '아, 내가 큰 일을 쳤구나' 생각했다"라고 털어놌다.

진기주는 "개인적으로 저는 소리에 반응을 잘한다. 주변에서 누군가 왁 하면, 바로 놀라는 편이다. 또 귀가 예민해서 주변 소음도 잘 듣는다. 가끔 소머즈 같을 때도 있다"라며 "그래서 저의 첫 과제는 현장에서 다른 배우들의 음성 감정 표출에 자연스럽게 내 몸이 반응하지 않게 하는 것이었다. 다행히도 촬영할 때는 의외로 그런 것 때문에 힘든 상황이 없었다. 촬영 전, 소리 없는 세상에 대한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잏 하고 들어갔다"라고 전했다.

한편 '미드나이트'는 6월 30일 OTT 플랫폼 티빙(TVING)과 극장에서 동시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