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골프도 잘하는 예쁜 누나..3년차 실력 넘는 "굿샷"[스타이슈]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6.24 09:57 / 조회 : 1038
image
배우 손예진 /사진=유튜브 채널 '임진한 클라스' 영상 캡처
배우 손예진의 골프 실력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임진한 프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임진한 클라스'에는 '유난히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시작된 라운드! 임진한클라스 제작진 모두를 미소 짓게 한 그녀가 왔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손예진은 "선생님이 날 많이 가르쳐주셔서 보은하기 위해 출연했다"라며 "내가 너무 부족해서 나와도 될지 모르겠다. 나같은 골린이들을 위해 나왔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는 "골프 시작한지는 한 3년 조금 넘었다. 언제쯤 잘 칠수 있을까. 자기 폼이 괜찮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누가 찍어준 영상을 보면 깜짝 놀란다. 내가 이렇게 바보같이 치나 싶다"라고 말했다.

임진한과 손예진은 레이디 티에서 골프를 진행했다. 임진한은 5번 아이언을 사용한다. 임진한은 자신의 5번 아이언 기록과 손예진의 드라이버 기록이 같다고 설명했다. 손예진은 첫 샷부터 좋은 기록을 냈다.

그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겠다. 정신이 없다"라며 웃음을 보였다. 임진한은 "나는 레이디 티에서 처음 쳐본다"라고 전했다.

손예진은 "선생님이 부드럽게 치라고 하셔서 그렇게 따른 것 뿐"이라며 "내가 성격이 급하다. 그래서 인터벌이 짧다"라고 말했다. 임진한은 "김국진, 전인화 씨를 보면 시원하게 치는 스타일이다. (손예진도) 같다"라며 "첫 샷인데도 시원하게 잘 친다"라고 칭찬했다.

손예진은 골프에 대해 "자기 마음대로 되고 쉽게 치면 골프에 빠지겠나"라며 "나는 골프를 치는데 15번 홀쯤 갔을 때 퍼터를 처음 잡는 기분이다. 내가 지금까지 퍼터를 쳤나? 싶다. 골프는 이런 게 정말 재미있다"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