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최초' 김하성에 혀 내두른 커쇼 "내 커브를, 단 1개 만에..." 극찬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6.23 22:21 / 조회 : 2556
image
커쇼(오른쪽)가 5회 김하성에게 홈런을 허용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슈퍼스타' 천하의 클레이튼 커쇼(33·LA 다저스)가 자신으로부터 홈런을 뽑아낸 김하성(26·샌디에이고)을 인정했다. 2구째 커브에 배트를 헛돌렸는데, 결과적으로 이 커브 1개 만에 자신의 주무기에 적응한 김하성을 극찬했다.

김하성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서 펼쳐진 LA다저스와 2021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5회 대타로 출장, 쐐기 솔로포를 작렬시켰다.

김하성은 팀이 2-0으로 앞선 5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투수 블레이크 스넬 타석 때 대타로 나섰다. 상대 투수는 다저스 선발 커쇼. 김하성은 커쇼의 초구 포심 패스트볼(146.5km) 스트라이크를 그냥 보낸 뒤 2구째 커브(118.4km)에 배트를 헛돌렸다.

샌디에이고는하지만 3구째 커브(119.5km)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로 연결했다. 아시아 타자가 커쇼로부터 홈런을 뽑아낸 건 김하성이 처음이었다. 올 시즌 5호 홈런. 결국 8회와 9회 1점씩 내준 끝에 3-2로 승리했다.

경기 후 미국 샌 버너디노 지역지 더 선은 "커쇼가 6이닝 동안 단지 4개의 안타만 허용했다. 그런데 그 중 2개가 홈런이었다. 1회 제이크 크로넨워스에게 투런포, 5회 대타 김하성에게 솔로포를 각각 얻어맞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하성의 홈런에 대해 커쇼는 "(홈런 맞기 전 2구째) 나는 커브볼을 던졌고, 김하성이 커브볼에 강점을 보이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그는 빠르게 (커브볼 1개 만에) 적응했다. 그렇기에 그를 인정해야 한다(I threw a curveball the pitch before and thought he didn't look that great on it. He made a pretty quick adjustment so give him credit there)"고 혀를 내두르며 치켜세웠다.

image
5회 홈런을 친 뒤 기뻐하는 김하성의 모습.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