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요즘 배트 구하기 힘들어요", 메이저리거가 왜? [이상희의 MLB 스토리]

신화섭 기자 / 입력 : 2021.06.24 16:15 / 조회 : 1944
image
최지만. /AFPBBNews=뉴스1
[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이상희 통신원] '아닌 밤중에 홍두깨'라는 말이 딱 어울릴 것 같다. 미국 메이저리그에 때아닌 배트 품귀 현상이 일어났다.

탬파베이 1루수 최지만(30)은 23일(한국시간)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과거 배트를 주문하면 보통 2주 정도면 충분히 공급이 됐는데 최근에는 3주 이상은 기본이다. 브랜드에 따라선 아예 처음부터 주문 후 예상 공급일을 알려주는 못하는 곳도 있을 만큼 배트 구하기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갖고 있는 배트가 여섯 자루밖에 없는데 이런 사태가 장기화하면 작년에 쓰다 남은 오래된 배트를 꺼내 써야 할지도 모르겠다"며 웃었다.

이런 현상은 왜 생긴 걸까. 결론부터 말하면 주택자재 품귀 현상의 여파 때문이다.

미 연방 노동부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21년 2/4분기 미국 내 목재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6%나 뛰었다. 이에 일부 건설업체는 진행 중이던 프로젝트를 잠시 중단하고 건축자재 가격의 동향을 관망할 정도라고 한다.

건축 자재로 쓰이는 목재의 대부분은 미국 내에서 생산하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공급에 문제가 발생하며 수급 불균형이 심화됐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image
애리조나 구단 배트보이가 경기 전 선수들의 배트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이상희 통신원
게다가 팬데믹 사태로 인해 사람들이 재택근무 등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주택 증축과 개축 수요가 동반 증가한 것도 목재 가격 상승의 한 이유로 꼽히고 있다. 미국은 현재 주택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매물이 나오면 웃돈까지 얹어 거래가 될 정도다.

신규 주택시장도 건축자재 품귀 현상으로 인해 자고 일어나면 가격이 오르고 있다. 일부 건설업체는 고점 수준으로 치솟은 목재 등 건축자재 가격 때문에 주택시장 진입을 미루고 있는 경우도 있다.

코로나19와 미국 건축자재 시장의 불똥으로 생겨난 메이저리그 배트 공급 차질은 목재 수급이 원활해질 때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이상희 스타뉴스 통신원 sang@lee22.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