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선수협 "텍사스, 양현종 거취 미리 결정한 뒤 웨이버 공시한 듯"

신화섭 기자 / 입력 : 2021.06.22 17:04 / 조회 : 3356
image
양현종. /AFPBBNews=뉴스1
[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이상희 통신원] 텍사스 구단이 양현종(33·라운드록)의 거취를 미리 결정한 뒤 웨이버 공시를 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나왔다.

메이저리그 선수협회(MLBPA)는 22일(한국시간) '양현종이 왜 7일이 아닌 이틀 만에 웨이버를 통과했는가'라는 스타뉴스의 질의에 답변을 보내왔다.

양현종은 지난 17일 마이너리그 강등(26인 로스터 제외), 18일 지명할당(40인 로스터 제외), 20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이관 등 불과 사흘 사이에 급격한 신분 변화를 겪었다. 그런데 메이저리그 규정에 '지명할당된 선수는 향후 7일간 트레이드 또는 웨이버 기간을 갖는다'라고 명시돼 있는 반면 양현종은 단 이틀 만에 웨이버가 종료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메이저리그 선수협회는 답변서에서 "양현종은 지명할당 신분을 최대 7일 동안 유지할 수 있었으나, 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다"며 "웨이버 과정은 48시간이 지나면 끝나는데, 일반적으로 구단들은 7일을 모두 사용해 트레이드, 방출 또는 마이너리그 이관을 결정할 시간을 벌곤 한다"고 밝혔다.

image
메이저리그 선수협회가 스타뉴스에 보내온 답변. /사진=이상희 통신원
그러면서 양현종을 트리플A로 보낸 텍사스의 결정에 대해 흥미로운 의견도 제시했다. 선수협회는 "텍사스 구단은 그들이 원하는 방식을 결정해 놓은 뒤 양현종을 즉시 웨이버 공시한 것 같다"며 "그래서 양현종은 단 이틀 뒤에 웨이버 과정을 종료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존 블레이크 텍사스 구단 홍보팀장은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지명할당된 선수에 대한 웨이버 과정은 길게는 7일이 걸리기도 한다. 하지만 공시 후 48시간 내에 타 구단의 부름이 없다면 웨이버를 통과한 게 된다"고 설명했다.

텍사스 산하 트리플A 라운드록 익스프레스 소속이 된 양현종은 마이너리그 이관 하루 뒤인 21일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LA 다저스 산하 트리플A)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3피안타(2홈런) 무사사구 3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이상희 스타뉴스 통신원 sang@lee22.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