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 최성봉, 내달 신곡 발매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6.21 16:34 / 조회 : 808
image
/사진제공=봉봉컴퍼니
암 투병 중인 가수 최성봉이 오는 7월 2일 신곡을 발표한다.

최성봉은 21일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기나 긴 암투병 생활로 인해 위중한 건강상태로 이전처럼 자유자재로 소리를 내는 과정이 순탄한 과정은 아니였으나, 삶과 죽음의 기로에서 미치도록 노래하고 싶은 열망은 더욱 간절해졌기에 곡 작업을 강행했다"고 밝혔다.

최성봉의 이번 신곡은 그의 삶이 투영돼 있는 특별한 곡이며, 자신을 비롯하여 대중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담았다.

최성봉은 대장암, 전립선암, 갑상선 암과 갑상선 저하증을 판정받고 호전되지 않는 기나긴 암투병 생활과 계속된 항암치료 및 방사선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그는 "쉽사리 호전되지 않는 병마와의 싸움으로 인해 몸도 마음도 지쳐 삶의 끈을 놓고 싶을 때가 많았다"며 "그러나 위기의 순간마다 많은 팬분들께서 가족처럼 진심 어린 응원과 따듯한 격려를 해주셔서 힘든 순간에도 고통을 이겨내고 간절함을 담아 노래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은 어제 죽은 사람들이 살고 싶어 했던 간절한 날이라는 말처럼, 살아 있기 때문에 무엇이라도 해 볼 수 있기에 곡 작업을 강행했다"며 "코로나19로 지쳐있는 많은 분들과 전쟁 같은 삶에 고군분투하시는 분들이 제 곡을 듣는 순간만큼은 잠시나마 안식을 취하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최성봉에 따르면 현재 그의 건강 상태는 매우 위중한 상황으로 삶과 죽음의 경계를 오가는 상황이다.

올해 1월 두 번째 수술에 이어 지난달 5월 세 번째 수술을 받았으나 쉽사리 완치되지 않는 암 투병으로 인해 여전히 고통스러운 삶을 보내고 있으며 끝나지 않는 암 치료로 인하여 매우 힘든 시간을 이겨내려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성봉은 "내 몸은 서서히 죽어가고 있지만 노래를 하고 싶은 열망과 믿음은 더 간절하며 이 힘든 시련을 잘 이겨낼 것이다. 반드시 암을 이겨내고 다시 여러분 앞에 서서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