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순간' 지현우 "18년차 배우..연기에 대해 고민 생기는 시기" [인터뷰②]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21 13:48 / 조회 : 1039
image
영화 '빛나는 순간'의 주연배우 지현우가 21일 오전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명필름 2021.06.21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지현우(37)가 연기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현우는 21일 오전 서울 평창동 한 카페에서 영화 '빛나는 순간'(감독 소준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빛나는 순간'은 제주 해녀 진옥(고두심 분)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 분)의 특별한 사랑을 다룬 영화다.

지현우는 연기적으로 고민하던 시기, '빛나는 순간' 출연을 제안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현우는 "제가 KBS공채로 2003년 데뷔해서 18년차 배우가 됐다. 스무살에 본격적으로 연기 시작했다"라며 "일반 직장에서 봤을 때도 팀장 과장 위치 있는 분들이 부담이 많지 않나. 선배와 후배 사이에서 중간자적 역할을 하게 되는데 저도 그렇다. 연기에 대해 고민 생기는 시기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현우는 "연하남 이미지로 사랑 받았는데 이제 귀여움도 사라지고 젖살도 없어졌다. 연기를 못한다고 관객이나 시청자가 용서해주지 않는다. 냉정하다. '아직도 그 실력으로 버티고 있어?'라고 할 수 있다. 발전을 하지 않으면 선택 받을 수 없겠다는 생각으로 고민을 했따"라고 전했다.

한편 '빛나는 순간'은 6월 30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