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람보르기니 법인 명의 구입..비용처리 안되는 차량"[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6.21 13:41 / 조회 : 1354
image
탤런트 한예슬이 6일 오후 서울 목동SBS 사옥에서 열린 드라마 '빅이슈'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배우 한예슬이 법적 대응이라는 결국 칼을 빼들며 탈세 혐의 등에 대해 짧게 입장도 전했다.

한예슬은 21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을 통해 공식입장과 함께 직접 적은 글을 게재하며 자신을 향해 명예훼손 및 모욕을 일삼은 행위자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은 입장에서 "(한예슬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라고 밝히고 "의뢰인에 대한 각종 유튜브 채널과 게시글, 댓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함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한예슬은 직접 전한 입장문에서 "사실관계를 알려 드릴수록 입에 담지도 못할 말들이 매일 영상으로 전파되고, 또 바로 바로 자극적인 문구들로 기사화돼 지극히 사생활이고 심지어 허위사실인 내용들이 퍼지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에 끝까지 대응하고 싶은 것이 제 솔직한 마음"이라면서도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들이 제 이름 뒤에 평생 따라 붙게 되고, 죄인처럼 낙인찍혀 살아가야 되는 제 미래에 대해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걸 그 동안 겪은 많은 경험들로 잘 알고 있는 지금의 저는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다"라고 전했다.

한예슬은 자신의 남자친구와 관련한 추가 폭로 의혹에 대해서도 직접 언급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김용호 연예부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예슬과 한예슬 남자친구를 둘러싼 탈세 혐의 등을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예슬은 "저의 현재 남자친구는 제가 사업하는 사업체의 직원이 맞다"라며 "제가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고, 제가 하는 일에 도움을 받고 싶어 직원으로 제안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동차(람보르기니 우라칸)는 법인 명의로 구입했지만 탈세라고 볼 수 있는 비용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다. 이 자동차는 비용처리가 안 되는 차"라고 전했다.

image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한예슬은 "보안이 유지돼야 할 계약서들이 어떻게 유출됐는지 법정에서 꼭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