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5년만의 컴백..우영 자작곡 '해야해' 타이틀 '관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20 13:13 / 조회 : 789
image
2PM 우영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이 5년 만에 컴백하는 가운데, 우영이 작사작곡에 참여한 2PM의 신곡 '해야 해'에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PM은 오는 28일 정규 7집 'MUST'(머스트)를 발매하고 5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한다. 타이틀곡 '해야 해'는 멤버 우영이 작업에 참여해 그룹 특유의 건강한 매력과 'K-섹시'를 진하게 녹여냈다. 우영은 2PM 완전체 활동 기준 타이틀곡 작사, 작곡 크레디트를 처음으로 장식해 의미를 더하고, 'K팝 원앤온리 남성 그룹'의 화려한 귀환에 막강한 힘을 보탠다.

'해야 해'는 "만약 다시 사랑이 스친다면? 뭐라고 말해야 할까", "만약 우리의 컴백이 지금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두 질문에서 시작됐고, 우영은 '거부할 수 없는 강력한 끌림으로 마주하게 되는 것, 꼭 하고 싶고 해내야만 하는 일들'이라는 대답을 테마로 곡을 완성했다. 중독적인 멜로디가 특징으로 여섯 멤버들의 독보적인 개성과 에너지가 제대로 뿜어나올 전망이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6일부터 각종 SNS 채널을 통해 2PM의 컴백 개인 티저를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20일 0시에는 우영의 개인 티저 이미지를 오픈하고, 같은 날 정오 비주얼 필름과 티저 이미지를 추가 공개했다.

티저 속 우영은 시크함과 훈훈함을 넘나드는 이상적인 남친미를 자랑했다. 다크 버전 이미지에서 물기를 머금은 듯 촉촉한 머리칼과 매혹적인 눈빛을 드러내 오묘하면서도 섹시한 분위기를 풍겼다.

한편 2PM의 새 앨범 'MUST'와 타이틀곡 '해야 해'는 6월 28일 오후 6시 발매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