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전현무X김종민X유병재가 경악한 사이비 백백교 실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6.20 11:03 / 조회 : 985
image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 사이비종교 백백교의 만행이 벌어진 실제 범죄 현장에 간다.

20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9회에서는 역사와 심리, 여기에 범죄라는 색다른 장르까지 결합된 역대급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함께할 3명의 마스터는 '역사' 심용환, '심리' 김경일, '범죄' 표창원이 출연해 환상 시너지를 뽐낸다.

이날 '선녀들'은 일제강점기 창궐한 사이비종교 백백교의 실체에 다가선다. 백백교는 일제강점기 사람들의 불안했던 마음을 이용해 재산, 심지어 가족까지 교주에게 바치게 만들며 무섭게 세력을 확장한 사이비종교. 우리 민족의 아픔까지 건드리며 황당한 교리를 펼친 백백교의 만행은 '선녀들' 모두를 분노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백백교 교주는 그의 얼굴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을 만큼 베일에 감춰져 있어 미스터리함을 증폭시킨다. 정체를 숨긴 채 '신의 행사'라는 이름으로 극악무도한 짓을 저지른 백백교 교주는 결국 가장 참혹한 최악인 범죄까지 저질렀다.

그 이야기를 따라, '선녀들'은 100여년 전 일제강점기 희대의 잔혹극이 벌어진 범죄 현장 '백백교 동굴'을 찾아갔다. 전현무는 "우리가 여러 역사 장소를 가봤지만, 실제 범죄 현장을 가는 건 처음이다"라고 말하며, 으스스한 분위기에 긴장했다. 심용환은 "들어가는 사람은 있어도, 나오는 사람은 없다는 동굴"이라고 소개, 이곳에서 벌어진 전대미문 사건을 이야기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잘못된 믿음이 만들어낸 파국의 현장, 동굴 깊숙한 곳에 감춰진 백백교의 실체는 6월 20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