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출근' 22일부터 오후 9시로 방송시간 변경[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6.20 09:30 / 조회 : 610
image
/사진=MBC


일상에서 빠질 수 없는 '미디어 콘텐츠' 계 금손이 등장한다.

오는 22일 밤 9시에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연출 정겨운)에서는 많은 이들의 '취향 저격' 콘텐츠를 쏙쏙 골라내는 OTT 콘텐츠 수급 매니저 최문석의 밥벌이가 공개된다.

최문석은 '태극기 휘날리며', 윤여정의 데뷔작 '화녀' 등 명작을 독점으로 수급한 놀라운 이력을 밝힌다. 그는 "제 손을 안 거쳐 간 콘텐츠는 없습니다"라며 '근거 있는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회사에 도착하자마자 이어폰을 장착한 그는 온종일 영화를 감상하며 수급할 작품을 물색, 온종일 놀이처럼 즐겁게 업무를 이어간다. 하지만 자신이 수급한 콘텐츠를 팀원들에게 선보이는 시사 자리에서는 반응을 살피기 위해 바쁘게 눈치를 살핀다고.

또한, 편성을 맡은 담당자와 창과 방패처럼 대치하던 최문석은 서비스 내에서 눈에 띄는 자리에 자신의 작품을 배치하기 위해 강력 어필에 나선다. 이에 광희는 "어필 장난 아니시다. 저돌적이다"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과연 그는 집념의 회의 끝에 좋은 편성 사수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특히 예능계를 꽉 잡고 있는 김구라와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의 김기호 PD가 OTT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이들이 최문석을 향해 프로그램에 관한 질문을 쏟아내자, 광희는 "여기 점집이에요?"라며 혀를 내둘렀다고. 방송국 사람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을 만큼 핫하게 떠오르고 있는 'OTT의 세계'에 기대가 높아진다.

놀이처럼 일을 즐기는 최문석의 직장 생활은 오는 22일(화) 밤 9시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무튼 출근!'은 방송시간을 변경, 앞으로 매주 화요일 밤 9시에 만날 수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