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떠난 '런닝맨', 배신·불량캐 송지효 등장 "때려 쳐"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6.19 15:45 / 조회 : 1130
image
/사진제공=SBS
배우 송지효가 '불량 지효' 면모를 보이며 새로운 부캐를 탄생시켰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송지효의 역대급 분노가 폭발한 전말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제1회 오락 마니아 정모' 레이스로 꾸며져 오락 동호회 회원으로 변신한 멤버들이 오프라인에서 처음 만나는 색다른 콘셉트로 진행됐다. 지석진과 한 팀이 된 송지효는 레이스 내내 분노가 대폭발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지난주 이광수의 마지막 방송에서 눈물을 쏟았던 송지효가 한 주 만에 '불량 지효' 끝판왕으로 거듭나게 되는 것이다.

이날 영어를 말하면 출발 지점으로 되돌아가는 미션에서 송지효는 팀을 선두권으로 이끌었지만, 지석진의 반복되는 "오케이" 외침에 조금씩 분노모드를 장전했다. 송지효는 "테이프 없나"라며 지석진의 입 봉쇄 시도와 함께 조금씩 분노가 차올랐고, 결국 "하지마! 때려 쳐!"라는 외침과 동시에 돌발행동으로 '불량지효' 끝판왕으로 거듭났다.

이어지는 미션에서 갱스터가 된 송지효는 "못 먹어도 고다"라며 거침없이 플레이하는 화끈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멤버들의 연합 작전 도모에도 불구하고 "그걸 믿어?"라며 배신을 주도하는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