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민 아나운서 "평범한 엄마로"..'아침마당' 눈물의 하차[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6.18 12:02 / 조회 : 1552
image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이정민 아나운서가 오늘(18일)을 끝으로 '아침마당'에서 하차한다.

18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아 쏜살같은 세월 올해도 벌써 반이나 가다니' 특집으로 방송됐다.

본격적인 코너 진행에 앞서서 김재원 아나운서는 "이정민 아나운서가 다음주부터 출산 준비를 들어간다. 그래서 이정민 아나운서를 응원하는 댓글이나 3년의 세월을 함께 했지만 헤어져서 아쉽다는 댓글도 좋다. 건강한 아이 출산하라는 응원과 격려의 말도 좋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후 시청자들은 "이정민 MC 3년간 울고 웃는 토크 재미있었다", "오늘 '아침마당' 보면서 많이 울었다" 등 감동과 응원, 격려 등의 말을 보내왔다. 이를 본 이정민 아나운서는 결국 눈물을 흘렸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생각보다 눈물이 많이 난다. 우리나라는 중고등학교가 3년씩이지 않나. 내가 이 스튜디오에서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 그 이유는 옆에 계신 선배님 덕분이다. 많은 시청자분들, 일찍 나와서 준비하는 연예인 선생님들, 프로그램을 만드는 제작진분들께 가르침을 받고 간다"라고 말했다.

또한 "('아침마당'에서) 3년을 지내는 동안 딸 아이가 6살에서 9살이 됐다. 초등학교에 갔는데 한 번도 아침 등교를 시켜준 적 없다. 엄마가 '아침마당' MC니까 학교를 같이 못간다고 했다. 이제는 평범한 엄마로 돌아가 아이 곁에서 있겠다. 둘째 순산하고 다시 돌아오겠다"라고 덧붙였다.

방송 전날인 17일 이정민은 자신의 SNS를 통해 하차 소감을 전했다. 그는 "생방송 클로징 시간에 관해서는 너무나 철두철미하신 분이 오늘따라 너무 서둘러서 일찍 끝내시는 느낌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황한 나는 클로징까지 1분이상 남았는데 왜 벌써 끝내냐며 싸인을 보냈는데 갑자기 금요일이 이정민 아나운서의 마지막 방송이나, 지역에 계신 시청자분들께는 혹시 인사를 못드리는게 될까봐 하루 먼저 인사 드리라며 기회를 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멘트는 물론 표정도 급당황한 채 두서없이 엉겁결에 인사를 드렸지만 파트너 와 지역 시청자들 모두를 배려해 깜짝인사 를 가능케 해주신 김재원 선배님 그리고 제작진 여러분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를 드린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정민 아나운서는 2005년 KBS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 'VJ특공대', '생생정보통' 등 다양한 KBS 프로그램에서 진행 실력을 뽐냈다. 이후 그는 2012년 3월 결혼하고 다음 해인 2013년 첫 딸을 출산했다. 현재 이정민 아나운서는 둘째를 임신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