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유태웅, 시민기자 재회 감동 "5만원 큰 힘"[★밤TView]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6.16 21:54 / 조회 : 846
image
/사진=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배우 유태웅이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자신을 애타게 찾던 시민기자와 마주하는 데 성공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유태웅이 과거 기사를 통해 자신을 찾았던 시민기자를 찾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태웅은 이 시민기자에 대해 만난 적도 없고 통화만 한 적이 있다고 소개하고 "'고마운 '오마이 유태웅' 씨를 찾습니다'라는 기사를 쓴 시민기자 송영애 씨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유태웅은 송씨와의 인연에 대해 말을 이으며 "송씨의 아들이 가정형편 때문에 회비가 5만 원이었던 축구교실을 그만두겠다고 한 기사를 우연히 보고 2년 정도 후원을 했다"라고 전했다. 당시 유태웅은 자신을 알리지 않고 몰래 후원을 했는데 연락이 끊겼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송씨를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방송에서 송씨가 떡볶이 장사를 하며 아이를 키웠으며 전태일 문학상까지 받은 이력이 공개돼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결국 제작진이 송씨를 마주했는데 송씨가 자신이 찾던 사람이 유태웅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당황하고 출연을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며 유태웅을 긴장하게 하기도 했다.

결국 송씨는 유태웅과 재회하는 데 성공했다.

송씨는 "반가웠는데 너무 쑥스러웠다. 고마운 마음에 한 번쯤은 만나 봬야 할 것 같아서"라며 "그때 그 5만원이 얼마나 힘이 됐는지 모르겠다"라고 밝히고 눈물을 흘렸다.

이후 송씨 아들 오승근 씨도 함께 등장, 유태웅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당시 받은 도움에 보답하겠다"며 유태웅에게 후원금을 전달해 좋은 곳에 써달라고 부탁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