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용준 "뮤비에 강혜정·이연희·송승헌 출연..7억 원 들어"[★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6.17 00:01 / 조회 : 772
image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G워너비 김용준이 '라디오스타'에서 과거 찍었던 호화 뮤직비디오에 대해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정재용, 김동완, 신지, 김용준이 출연한 '떼창 유발자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용준은 "1집부터 4집까지는 뮤직비디오에 힘을 많이 줬다. 데뷔 앨범 뮤직비디오에 설경구, 강혜정, 김남진, 김윤진이 출연했다. 그 이후에도 이범수, 천정명, 이연희, 송승헌 등 당대 최고 배우가 많이 출연했다. 뮤직비디오 한 편에 7억 들었다고 기사에 나왔었다"고 설명했다.

김용준은 "'살다가' 때 드디어 우리가 나와서 립싱크 버전으로 찍었는데 사장님이 보고 '안 되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엎고 '라라라' 때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재용은 DJ DOC 이하늘-김창열 불화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재용은 "나보다는 두 사람이 더 힘들다. DJ DOC한테 언제는 사고가 없었냐. 이래도 DOC, 저래도 DOC다. 나는 이게 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image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김동완 역시 최근 불거진 에릭과의 불화설에 대해 말했다. 김동완은 "나보다 팬들이 마음고생 했다. 에릭과 투닥거리느라 다른 멤버들이 고생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우리는 늘 이랬는데 이번에 밝혀졌을 뿐이다. 이번에 만나서 얘기한 게 '어설프게 아이돌하려고 하지 말고 'DJ DOC'처럼 되자'라고 했다"며 "형제 같은 거다. 형제들끼리 매일 밥 먹고 이러지 않지 않냐. 근데 죽을 병 걸렸다면 제일 먼저 달려간다"고 설명했다.

김동완은 에릭과의 관계 회복을 위해 애쓴 멤버로 앤디를 꼽았다. 김동완은 "앤디가 고생을 많이 했다. 단톡방 만들어서 나랑 에릭만 남겨두고 나갔다"며 앤디의 노고를 전했다.

정재용은 신지와의 스캔들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라디오 DJ 대타할 때 성대현이 게스트로 나왔다. 광고 나가는 쉬는 시간에 '신지 괜찮더라'라고 했는데 그날 방송에서 '재용이가 신지 사진을 지갑에 넣고 다닐 정도로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정재용은 "기사가 났는데 몇 사람 몰랐다. 나만 봤다. 기사 제목이 '정재용과 스캔들에 심기 불편한 신지'였다. 나는 밀어주는 것 같아서 좋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신지는 "심기가 불편했던 게 아니다. 그때 정재용이 나를 잘 챙겨줬는데 조금만 친해보이면 기사가 나서 불편했던 거다"고 해명했따.

김국진이 "지갑에 사진은"이라고 묻자 정재용은 "지갑 자체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